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비지팅 엔젤스 배너 (~2/28)
MT 청년금융대상 (~3/15)

朴, 헌재 안 간다… '참석' 의견 다수였는데 왜?

朴, 헌재 안 간다… '참석' 의견 다수였는데 왜?

부담감 탓? 서면·영상 대체될 듯

박근혜 대통령이 27일 헌법재판소의 탄핵심판 변론에 불출석키로 결정하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신문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할 경우 탄핵심판뿐 아니라 퇴임 후 검찰 수사에도 불리하게 작용할 수 있음을 우려한 것으로 풀이된다. 박 대통령 대리인단은 박 대통령이 27일 변론에 출석하지 않을 예정이라고 26일 헌재에 통보했다. 이에 따라 27일 최종변론에서 박 대통령의 진술은 서면 또는 영상으로 대체될 것으로 보인다. 박 대통령의 대리인과 참모들은 최근 박 대통령에게 헌재 변론 출석 문제에 대한 검토 결과를 보고하며 다수 의견으로 출석을 제안했다. 그러나 박 대통령의 검찰 수사 변호인인 유영하 변호사와 일부 참모는 출석에 따른 역효과가 우려된다며 출석에 반대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유 변호사는 신문 과정에서 박 대통령이 하는 발언이 앞으로 검찰 수사에서 불리하게 작용할 수 있다며 불참을 강하게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결국 박 대통령은 유 변호사의 손을 들어준 셈이다. 대다수의 대리인과 참모들이 박 대통령에게 변론 출석을 권한 것은 당사자 본인이 직접 소명하고 자신의 결백을 호소하는 것이 헌법재판관들의 심증 형성에 유리하게 작용할 수 있어서다. 또 지지세력 결집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박 대통령이 피청구인석에 앉아 신문을 받는 모습을 연출함으로써 지지세력의 동정 여론을 끌어낼 수 있다. 아울러 박 대통령의 변론 출석은 앞으로 탄핵 인용 결정에 불복하기 위한 포석이 될 수도 있다. 현직 대통령 신분으로 헌재 변론에 직접 출석하는 등 할 수 있는 것을 다했음에도 불구하고 헌재가 부당한 결정을 내렸다며 불복 투쟁을 벌일 수 있다는 얘기다. 박 대통령 대리인단의 김평우 변호사는 지난 22일 헌재 변론에서 탄핵심판 재심 청구 가능성을 시사하기도 했다. 그러나 박 대통령은 끝내 신문에 대한 부담감을 이기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이미 헌재는 박 대통령이 변론에 출석할 경우 국회 탄핵소추위원 측과 헌법재판관들의 신문을 거부할 수 없다고 못 박은 바 있다. 자칫 답변 과정에서 당황하거나 논리가 꼬일 경우 오히려 헌법재판관들의 심증 형성에 불리하게 작용할 수 있음을 박 대통령 측은 우려하고 있다. 이를 의식한 듯 탄핵심판 사건의 주심인 강일원 재판관은 박 대통령 출석시 질문만 할 뿐 추궁은 하지 않겠다고 약속했지만, 박 대통령 측의 우려를 완전히 털어내진 못했다. 또 박 대통령으로선 27일 변론에 출석할 경우 최종변론 연기를 요구할 명분이 사라진다는 점도 고려하지 않을 수 없다. 그동안 박 대통령 측 대리인단은 박 대통령이 최종변론을 준비하는 데 시간이 필요하다며 3월2∼3일로 최종변론을 연기해 줄 것을 헌재에 요구해왔다. 그러나 헌재는 최종변론기일을 종전의 24일에서 27일로 늦추며 더 이상의 연기는 없다고 못 박았다. 그럼에도 박 대통령 측 대리인단은 27일 변론에서도 최종변론 연기를 거듭 요구할 것으로 관측된다. 만약 변론이 27일 종결된다면 탄핵심판 선고는 이정미 헌재소장 권한대행이 퇴임하는 다음달 13일 이전에 내려질 것이 유력시된다. 박 대통령의 변론 불참 결정으로 이번 탄핵심판 사건 역시 피청구인인 대통령의 출석 없이 변론이 종결될 공산이 커졌다. 2004년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심판 당시에도 노 전 대통령은 헌재 변론에 출석하지 않았다. 헌재법상 피청구인 당사자가 변론에 출석할 의무는 없다.

화장실 문에 물흘려 화재 대피소로 '이달의 신기술'
내달 출시 '쏘나타' 페이스리프트, 외장 렌더링 공개
특검 90일의 기록… 거물들 구속, "역대 최대 성과로…"

오늘의 증시

02.25 23:59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코스피200
2094.12 614.75 270.38
보합 13.51 보합 2.92 보합 0
-0.64% -0.47% -0.92%
청탁금지법ABC -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베스트 클릭

  1. 1  [theL생활법률] 회식서 쌍방 폭행…어떻게
  2. 2  공부도 결혼도 할아버지 재산이 중요한 저성장
  3. 3  대통령 변호인의 상식 뒤엎는 막말…법조계 "원
  4. 4  안희정, 노무현 사위 "한 일없다" 비난에 눈물
  5. 5  현대차 확바꾼 쏘나타 페이스리프트 모델 외장
  6. 6  로또 1등 26억원… 행운의 당첨 지역 7곳은 어
  7. 7  화장실 문에 물흘려 화재 대피소로 '이달의 신
  8. 8  한혜진, 스포티 언더웨어 화보…고양이 같은 매
  9. 9  수사종료 사흘 앞두고 제 발로 특검 온 최순실
  10. 10  전세계 3억여명… 혹시 나도? '우울증' 자가진
스타뉴스
매거진
PLUS
만화
레이싱걸
머니투데이의 다양한 모바일 서비스